• 커뮤니티
  • 할렐루야 나눔터

커뮤니티

  • 할렐루야 나눔터
  • Photo & UCC
  • 간증

할렐루야 나눔터

제목 암 환자와 가족 위한 기도의 날’ 6월 5일 한국교회 함께 기도해요(국민일보 오늘 기사 참조 )- 성남시 샬롬 쉼터와 샬롬시티를 기도하며
작성자 조무성 일자 2017-05-31
‘암 환자와 가족 위한 기도의 날’ 6월 5일 한국교회 함께 기도해요 기사의 사진
6월 5일은 ‘한국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의 날’이다. 한국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모임(한가모)은 제18회 한국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의 날을 앞두고 고통 받는 암환자와 가족을 위해 한국교회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가지고 기도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가모에 따르면 한 해 동안 암으로 7만 5000명 이상이 숨지고 20만 명의 새로운 암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투병중인 암 환자는 130만 여명. 그 가족까지 합하면 250만 명이 암으로 고통 받고 있다.  
 
조무성(사진) 실무대표는 “한국교회가 6월 5일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의 날을 기억해 이번주간 새벽예배, 수요·금요·주일 예배 때 기도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특히 6월 5일 당일 기독인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암환자와 가족이 믿음과 사랑의 공동체가 되도록, 국가의 암 정책이 수요자 중심이 되도록, 호스피스 기관이 있는 곳마다 암환자와 가족의 샬롬쉼터가 세워지도록 기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

 6월 5일 고통 중에 있는 암환자와 가족을 위해 한국교회와 기독인들이 사랑의 기도의 손을 모아주길.


6월 5일은 18회 한국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의 날입니다고통 받는 암환자와 가족을 위해 그리스도의 사랑을 가지고 기도하는 날입니다.

한 해에 암으로 75천명 이상이 사망하고 130만 이상 앓고 있으며 딸린 가족과 함께 250만 이상이 암으로 고통하고 있습니다취약계층의 암환자와 가족의 고통은 더 가중되고 있습니다또한 말기암환자와 가족의 고통의 치유를 위한 수요자 중심의 호스피스 돌봄 사역과 쉼터가 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2000년에 설립된 한국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모임(한가모:pmcp.org)는 올해 18회를 맞는 기도의 날을 맞이해서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사랑의 기도의 불씨가 한국교회에 번져서 타오르도록 애써 왔습니다.

금년 월요일 6월 5일을 기억하셔서 한국교회의 이번주간 새벽예배 수요금요주일 예배 때 기도해 주시고 특별히 당일 기독인들이 있는 곳에서 다음의 기도제목으로 기도해 주시길 바랍니다.

 

암 환우와 가족을 위한 기도:1. 굳건한 신앙과 의료진과 바른 생활방식으로 잘 투병하며

2.암환자와 가족이 믿음과 사랑의 공동체 되도록

의료진을 위한 기도: 1.의사와 간호사를 통해서 암환자를 사랑하는 치료와 전 인치료가 이루어지며

2. 한국교회가 인술을 겸비한 의사를 많이 배출하도록

암 정책을 위한 기도: 1.국가의 암 정책이 공급자 중심이 아니라 수요자 중심

2. 환자와 가족의 고통과 요구에 경청하는 정책 방향

원목을 위한 기도 : 1.암환자를 영적으로 잘 돌보고 병원과 원활한 관계

2.한국교회의 관심과 지원이 잘 이루어 지도록

호스피스 사역자와 봉사자를 위한 기도: 1. 한국호스피협회 102개 기관의 호스 피스 목회회사역자와 자원봉사자 2. 사역자와 봉사들이 할수 있도록 웰다잉 법의 보완과 한국교회의 적극적 관심 갖도록

암환자와 가족 쉼터를 위한 기도: 1. 호스피스기관이 있는 곳 마다 암환자와 가족의 샬롬쉼터가 교회를 통해 세워지도록

2. 사랑의 쉼터가 가난한 암환자와 가족에 게 복음의 통로가 되도록

 

한국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모임(한가모실무대표 조무성 드림 


첨부파일 공적신학 관점의 건강도시와 샬롬커뮤니티의 형성- 성남시 대형교회의 사례분석 (성남시 건강도시 샬롬시티 참고 자료 ).pdf

댓글달기

받은 은혜를 모든 성도와 함께 나는 곳입니다. 적절하지 못한 글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